현재 위치: - 혁신과 규제 메인

폐쇄적 규제 합리화

현행법은 ‘전자서명’과 ‘공인전자서명’을 차별적으로 규정하면서, 공인전자서명의 경우에는 당사자간에 그것을 사용할지 여부에 관한 합의가 없더라도 육필 서명 등과 같은 법적 효력을 부여하고 있으나 전자거래는 당사자 간의 자유로운 의사에 기반하는 것이므로 계약 등 거래 당사자들이 전자서명을 사용할지 말지를 자유롭게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기술혁신과 더 나은 서비스의 시장진입을 방해하는 규제는 한시바삐 철폐되어야 합니다. 국내 인증기관들의 국제 시장 진출 및 국제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그 업무 수행의 기술적·관리적 측면을 국내뿐 아니라 국외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는 방식으로 ‘공인인증제도’를 개선·보완해야 합니다.

전자서명법 개정 배너

최근 정보

혁신과 규제 글 더 읽기

캠페인

관련 링크

Print Friendly, PDF & Email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