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인증서와 금융 마피아” 공개강의 신청안내

오픈넷은 ‘오픈넷 아카데미’의 제7강 “공인인증서와 금융마피아”를 공개 강의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본 공개 강의는  2014년 2월 27일 목요일 오후 7시 30분부터 역삼동 강남파이낸스센터 21층 구글코리아 집현전 회의실에서 진행되며,

오픈넷 이사인 김기창 고려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강연해주실 예정입니다.

오픈넷 아카데미 수강자 외에 일반인들도 누구나 무료로 참석 가능하며,

참가신청은 아래 링크에서 가능합니다.

* 참가신청 바로가기  :

공인인증서와 금융마피아 공개강의 참가신청하기

 

* 장소 및 일정 안내

(1) 장소

구글코리아 집현전 회의실(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152 역삼동 강남파이낸스센터 21층/ 지하철 2호선 역삼역 2번 출구 바로 앞)

아카데미 약도

(2) 일정

2014년 2월 27일 (목) 오후 7시 30분부터 10시까지

 

* 참가문의 :

사단법인 오픈넷

02-581-1643, master@opennet.or.kr

 

오픈넷 아카데미, ‘공인인증서와 금융 마피아’ 강의를 일반 공개하기로

 

사단법인 오픈넷(이사장 전응휘)은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는 ‘오픈넷 아카데미’의 제7강을 공개 강의로 진행할 예정이며, 오픈넷 아카데미 수강자 외에 일반인들도 누구나 무료로 참석 가능하다고 밝혔다. 본 공개 강의는 2014년 2월 27일 목요일 오후 7시 30분부터 구글코리아 집현전 회의실(역삼동 강남파이낸스센터 21층)에서 진행되며, 오픈넷 이사인 김기창 고려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공인인증서와 금융마피아”를 주제로 강연에 나선다.

오픈넷 측은 공개 강의를 통하여 공인인증서 사용을 사실상 강제하고 있는 금융보안 현실이 이번 신용카드사 개인정보 유출사건의 직, 간접적인 원인이라는 점을 구체적으로 밝힐 예정이다. 김기창 오픈넷 이사는 “공인인증서 사용 강제는 이용자들을 해킹 위험에 노출되도록 하고 있으며, 금융회사들에게는 면죄부로 기능하여 서버 보안 및 보안인력 관리에 투자할 유인을 빼앗고 있다”라는 점을 밝힌 바 있다.

또한 본 공개강의에서 공인인증서의 사용강제 폐지를 주요 내용으로 이미 발의된 바 있는 전자금융거래법과 전자서명법 개정안에 대한 오픈넷의 제안 과정과 현재 논의 진행 상황, 그리고 공인인증서 없는 금융 보안의 미래에 대해서도 함께 다루어질 예정이다.

Print Friendly, PDF & Email